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후원자의 갑질 논란…야구부는 '내 맘대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의 한 고등학교를 후원하는 인물이 야구부 운영에 과도하게 개입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폭언과 폭행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배정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9년 서울의 야구 명문 A고 동문 B 씨는 모교에 10억 원을 지원하면서 야구부에 2억여 원을 할당했습니다.

그리고 야구부에 선을 넘는 요구를 하기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