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엄마는아이돌' 하하, 가정파탄 위기 예감? "별, 9시 전에 집에 보내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하하가 별의 라이브 방송에 댓글을 남겼다.

28일에 방송된 tvN '엄마는 아이돌'에서는 가희, 선예, 박정아, 별, 현쥬니, 양은지가 팀명을 정하기 위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가운데 별의 남편 하하가 댓글을 남겨 눈길을 사로 잡았다.

앞서 이날 양은지는 선예의 집을 찾았다. 양은지는 선예의 세 딸을 위해 양은지의 세 딸이 입던 옷과 장난감을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선예는 "음식을 직접 해주고 싶은데 여기 가스레인지가 없다"라며 배달 음식을 주문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은지는 "정말 영광이다. 원더걸스 선예랑 애프터스쿨의 가희와 쥬얼리의 박정아, 별, 쥬니와 함께 하다니"라고 말했다. 이에 선예는 "언니와 데뷔 동기인데 이렇게 다시 만나는 게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이날 '엄마는 아이돌' 멤버들은 유투브 라이브방송에 나섰다. 특히 양은지의 남편이 라이브에 들어와 "양인형 오랜만이네"라고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에 별은 "우리 남편 뭐하는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별은 "남편이 원래 평소에 양인형이라고 부르나"라고 물었다. 이에 양은지는 "그렇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별은 "나는 잠깐 남편이 나한테 인형이라고 부르는 거 생각해보니까 소름이 돋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양은지의 언니 양미라까지 댓글을 남겼다.

그때 하하가 등장했다. 하하는 "엄마는 아이돌 파이팅"이라고 댓글을 남긴 후 이어 "엄마는 아이돌 제작진은 엄마를 집으로 보내줘라. 애들이 아직 안 잔다. 9시 전에는 집에 보내줘라 가정 파탄난다 아무도 안자 아오"라고 댓글을 남겨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별은 "여보 미안해 오늘만 수고해줘"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엄마는 아이돌'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