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희 해명, 뼈만 남은 듯한 반려견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CBC뉴스] 개그우먼 김영희가 반려견 황금이가 야윈 것에 대한 우려에 해명했다.

김영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황금이는 제가 누구보다 아낍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세히 말씀드리기 힘든 일이 있었기에 훈련소를 보내게 됐습니다. (황)금이가 예민해서 한동안 사료를 잘 안 먹어서 살이 빠졌습니다. 요즘은 네 끼씩 먹고 있다고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퇴소하면 제가 잘 먹여서 살 토실토실 찌울 거에요. 걱정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영희는 "보고싶은 황금이"라는 글과 함께 반려견 황금이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뼈가 보일 만큼 마른 듯 보이는 모습에 걱정이 우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를 빠르게 'CBC뉴스 텔레그램'



CBC뉴스ㅣCBCNEWS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