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랑의 꽈배기' 심혜진, 유서 문제로 찾아온 윤다훈X황신혜에 '복수심↑'(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사랑의 꽈배기' 방송캡쳐



심혜진이 유서 문제로 찾아온 윤다훈과 황신혜에 복수심을 불태웠다.

2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오광남(윤다훈 분)과 박희옥(황신혜 분)이 유서 문제로 맹옥희(심혜진 분)를 찾아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평창동 집으로 돌아온 오소리(함은정 분)는 "어머님, 이모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하루오빠 정말로 아버지 아들이에요? 맞아요?"라며 "근데 왜 숨기셨어요?"라고 의아해했고, 박희옥은 "네 아빠랑 네 엄마랑 결혼했으니까. 네들이 결혼한다는 소리만 안했어도 하루 출생의 비밀은 끝까지 지키려고 했다. 어찌됐든 너희들한테는 미안하게 됐다"라고 말했고, 오소리는 "그럼 끝까지 비밀로 해주세요. 할머니한테 말하지 말라고요. 제발 부탁이에요. 할머니한테 만큼은 끝까지 비밀로 해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조경준(장세현 분)은 신도희(김주리 분)에게 처가에 들어가게 됐다며 "박하루가 미국에서 돌아왔어"라고 말했다. 이에 신도희는 "아 한별 아빠?"라고 말했고, 조경준은 "누가 한별 아빠야. 농담이라도 그런 소리 하지마. 한별 아빠는 나야"라며 흥분했다. 신도희는 "그러게 뭐하러 돌아가신 오회장님한테 가짜 감정서를 보여드려가지고. 친자가 아닌거 알았으면서 친자가 맞다고 거짓 보고 했잖아. 하긴 오빠가 그때 거짓보고 안했으면 오소리는 오빠하고 결혼하지 않았겠지"라고 말해 조경준이 불안해했다.

그런가운데 맹옥희를 찾아간 오광남은 "현장점검 왔다가 옥희 네가 지나가는 걸 봤다. 혹시나 해서 온건데 진짜 여기에 사는지 몰랐다. 내가 너 평생 먹고 살 돈 줬잖아. 근데 왜 이러고 사는데"라며 재개발 구역에서 살고 있는 맹옥희를 안타까워했다. 이어 오광남은 "주식 그대로 갖고 있던데 그거라도 팔아쓰지 이게 뭐냐고"라고 물었고, 맹옥희는 "어머님, 아버님한테 약속했다. 주식은 그대로 갖고 있다가 소리한테 주겠다고"라고 답했다. 그리고 오광남은 맹옥희에게 오소리가 집에 돌아왔다고 알렸다.

불안해하던 조경준은 박하루(김진엽 분)를 만나 "너도 그렇고 소리고 그렇고 왜 그런거야?"라고 물었고, 박하루는 "소리가 무슨 얘기 안해?"라고 되물었다. 조경준은 "하루 너랑 남매가 된다는 걸 받아들일 수 없다고. 소리 입장에서는 당연한거 아니냐? 소리가 받을 걸 반으로 나눠야 한다는 건대"라고 말했다. 이에 박하루는 "그런게 이유면 나도 마찬가지다. 소리가 자기 걸 뺏기지 않으려는 것처럼 나도 내걸 찾으려는 거 뿐이다"라고 도발했고, 조경준은 "네 어머니랑 소리 아버지가 재혼하셨다고 소리네 재산이 네거가 되는 건 아닌거 같은데. 네가 오광남 회장님의 친자다 이거냐?"라며 못마땅해했다.

박희옥은 맹옥희에게 "어쩌자는거야? 하루 아버님 뜻대로 호적에 올리자는거니?"라고 물었고, 맹옥희는 "누가 그래? 호적에 올린다고? 이제 유서없어. 소리가 찢어버렸다고 그랬잖아"라고 답했다. 이에 박희옥은 "아버님 뜻은 아버님 재산 상속시키겠다 그런거였다며 그럼 그렇게 해야지. 아버님 뜻대로"라며 재산을 탐냈고, 맹옥희는 "그래 그럼 네가 그렇게 해. 하루 오광남 친아들이라며 친자확인 검사해서 법원에 제출하면 할 수 있을거야. 그러니까 앞으로 그 문제는 소리 아빠하고 의논해. 그래서 하루 호적에 올릴거니?"라며 박희옥의 반응에 '어디한번 해봐 네 마음대로 되는지'라고 생각했다.

한편 박하루가 강윤아(손성윤 분)와 함께 평창동으로 이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