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왕따 논란' 에이프릴, 6년 만에 해체→계약해지는 수순 "열어두고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에이프릴이 해체에 이어 소속사 DSP미디어도 떠날 것으로 보인다.

DSP미디어는 "에이프릴이 오랜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한다"라고 28일 밝혔다.

에이프릴은 지난해 2월부터 전 멤버 이현주와 이른바 '왕따'를 두고 날선 갈등을 벌이고 있다. 이현주는 에이프릴로 활동하며 멤버들에게 극심한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고, 에이프릴 멤버들은 "왕따는 없었다"라고 강력하게 맞서면서 양측의 법정 다툼까지 이어졌다.

이러한 갈등을 해결하지 못한 채 에이프릴은 데뷔 6년 만에 해체를 결정했다. 팀은 해체했지만, 전속계약은 아직 남아 있는 상태다. 반면 팀을 해산한만큼 이번 논란에 관련된 멤버들의 경우 전속계약 해지가 수순 아니겠냐는 추측이 높다.

DSP미디어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에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 열어두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DSP미디어는 에이프릴의 해체를 전격 발표했다. 그러면서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을 지었다"라며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해체 발표 이후 멤버들은 공식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올리고 속내를 전했다.

이진솔은 "힘이 닿는 데까지 에이프릴이라는 그룹을 지키고 싶었지만 이제는 끝맺음을 할 수밖에 없겠다는 판단하에 해체 결정을 하게 됐다"며 "7년 동안 동고동락해준 우리 멤버들 너무 고맙고, 각자의 행보를 묵묵히 응원하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김채원은 "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왔다고 생각했었는데 지금 돌이켜보니 후회도 남고 아쉬운 마음이 큰 것 같다"며 "앞으로 저희가 에이프릴이 아닌 각자의 모습으로 살아가겠지만 함께여서 빛났던 순간들은 예쁜 추억으로 담아두고 모두의 앞날이 행복하길 바란다"고 했다.

양예나는 "에이프릴이라는 이름을 내려놓으려고 한다. 이 결정까지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고 정말 수없는 고민을 했다"며 "그 일 이후로 우리 팬들에게 떳떳하지 않은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정말 자랑스러운 여러분들의 가수가 되고 싶었는데 끝까지 지키지 못해서 미안하다"라고 했다.

이현주가 탈퇴한 후 팀에 들어온 윤채경 역시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그는 "혼자 해야 할 일들이 두렵기도 낯설기도 하지만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걸어갈 저희 에이프릴 멤버들 많이 응원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