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세호 확진, 스케줄 전면 중단·유재석도 PCR 검사…연예계 코로나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개그맨 조세호(왼), 유재석.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조세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유재석도 PCR 검사를 받는다.

28일 조세호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조세호가 전날 확진자와 동선이 겹침에 따라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조세호의 코로나 증상은 경미한 상태이며 현재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조치를 진행 중이다. 조세호는 지난해 얀센 백신 접종 후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알려졌다.

조세호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함께 ‘유퀴즈 온 더 블록’을 진행 중인 유재석 역시 이날 코로나 검사에 들어간다.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소속사 대표인 가수 유희열과 밀접접촉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았다. 이후 한 달 만인 지난 20일에는 함께 ‘런닝맨’을 녹화한 슈퍼주니어 은혁이 확진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지만,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최근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세를 보이며 연예계에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 비비드 엄지, 더보이즈 에릭·영훈·현재·주학년, 뮤지컬 배우 정선아, 서경수 등에 이어 조세호까지 확진 판정을 받으며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