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석 순천시장 “재판정 드나드는 모습 죄송했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병철 의원 대시민 사과 촉구한데 따른 사과문...새 출발 마음으로 다시 뛰겠다

더팩트

민주당 소병철 국회의원(순천갑위원장)이 보조금 유용 혐의로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은 허 시장에게 대 시민 사과를 촉구한 것과 관련, 허 시장이 사과문 성격의 '시민께 전하는 말씀'을 발표했다. 사진은 관련 내용과 관계 없음.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순천=유홍철 기자] 민주당 순천갑위원장 소병철 국회의원이 보조금 유용 혐의로 항소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은 허석 순천시장에게 대시민 사과를 촉구한 것과 관련, 허 시장이 사과문 성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28일 오후 '시민에 전하는 말씀'을 통해 "노동운동을 함께 했던 후배들과 뜻을 모아 지역언론 진흥을 위해 창간한 것이 '순천시민의 신문'으로, 재정이 열악했기에 저는 대표 월급 한 푼 받지 않고 논술지도를 병행해 벌어들인 수입으로 신문사를 후원하며 후배들의 활동비를 보탰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보조금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직장의 개념보다는 지역언론 발전에 뜻을 두고 모인 공동체적 조직이었기에 제가 그토록 시민을 위해 부르짖었던 노동과 임금의 균형을 대표로서 더 섬세히 살피지 못했다.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이다"고 사과했다.

허 시장은 또 "서울대 재학 시절부터 당시 열악한 노동현실을 바꾸기 위해 인천 등지를 누비며 7년간 노동운동에 몸 담고, 고향인 순천으로 내려와서는 '새벽을 여는 노동문제연구소'를 열어 부당한 일을 겪는 시민을 위해 무료 노동상담을 해 왔다"고 자신의 삶의 과정도 설명했다.

허 시장은 "시민 여러분, 이유와 경위를 불문하고 순천시 단체장으로서 불미스런 사건에 이름을 올리고 재판정을 드나드는 모습을 보여드린 점은 너무나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비록 예상치 못한 큰 언덕을 만났으나 이번 경험을 마음 깊이 새기고 새 출발한다는 마음으로 다시 순천을 위해 뛰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김태호)는 지난 25일 지역신문 발전기금을 용도 외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된 허 시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인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2000만원을 선고했다.

이날 재판 직후 순천시 비서실 명의로 '허 시장 기사회생, 재선 가도 청신호'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6월 있을 순천시장 선거에서 재선에 나갈 수 있게 됐다"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에 대해 소병철 의원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하는 강경한 입장문을 내면서 민주당 소속 지역위원장과 시장간의 갈등 양상으로 비춰짐에 따라 허 시장이 진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