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尹, 극한 핑퐁 끝 설연휴 대좌…TV공동중계 없는 토론 딜레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사 자체중계도 법 위반 소지…상호 '신상 난타전' 흐를 듯

내달 3일엔 '4자 TV토론' 가닥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류미나 기자 = 여야가 28일 우여곡절 끝에 토론 일정을 확정했다.

오는 3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양자토론을 먼저 실시하고, 내달 3일 4자 TV토론을 하는 방식이다.

진통 끝에 이, 윤 후보간 설연휴 기간 양자 토론이 성사된 셈이다. 법원이 공중파 공동중계 방식의 '양자 TV토론'에 제동을 걸자, 자체적인 토론으로 우회로를 찾은 것이다. 방송사의 자체적인 중계 여부 등은 모두 불투명하지만, 일단 양강주자부터 대좌하자는데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그러나 막판까지 서로의 손익을 계산한 극한의 핑퐁게임으로 이미 토론 피로감을 불러왔다는 지적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