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日, '사도 광산' 세계유산 추천 강행...강경파 압박에 급선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강제동원의 현장인 사도 광산을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추천할 방침입니다.

한국의 반발로 추천 보류를 검토하다가 아베 전 총리 등 자민당 내 강경파에 밀려 방침을 급선회 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도쿄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기시다 총리가 오늘 저녁에 이런 방침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오늘 저녁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대한 정부 방침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