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아 父와 일면식도 없어”...부산 유흥업소 사장 루머 일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송지아. 사진|효원C&C


유튜버 송지아(본명 송지아)가 명품 가품(짝퉁) 착용 논란으로 자숙 중인 가운데, 그녀의 부친 직업이 부산의 한 유명 유흥업소 사장이라는 루머가 확산되자 이 업소가 나섰다. 업소 측은 “송지아 아버지와는 일면식도 없다”며 해당 루머를 일축했다.

자신을 부산의 한 업소에서 근무 중이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지난 27일 해당 업소 홈페이지에 “3일 전부터 기하급수적으로 방문자가 늘어나고 서버가 다운될 정도였다”며 “이유를 찾아보다 모 언론 인터넷 매체의 댓글 중 프리지아(송지아)라는 분의 아버지가 제가 근무하는 곳의 영업 사장이라는 내용을 접했다. 해당 댓글을 보시고 방문을 하신 분들께서 진짜인가 확인을 하러 들어오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적었다.

A씨는 이어 “저는 부산 사람이고, 대학을 중퇴한 뒤 관광 나이트, 디스코 나이트 등의 영업 대표를 마지막으로 근무하고 2003년부터 룸살롱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런데 프리지아(송지아) 아버지가 제가 근무하고 있는 곳의 영업 사장이라고 하니 참 웃기는 일이라 몇 자 적어 올린다”며 황당해 했다.

그러면서 “그 분과는 일면식도 없다. 한 유튜브 채널에서 관련 내용을 방송에서 말한 뒤 이상한 기사를 쏟아내는 인터넷 매체도 있고, 확인도 안되면서 터무니 없는 내용을 댓글로 퍼트리는 분들이 있어 이렇게 적는다. 분명히 프리지아(송지아) 아버지는 이 업소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재차 밝혔다.

앞서 송지아의 부친은 팬들 사이에서 치과의사로 알려졌지만 송지아는 이에 대해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으로 주목 받은 송지아가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이자 부친의 직업까지 도마에 올랐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