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2한국프로탁구리그 개막...5달 대장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가 전용 경기장 '스튜디오T'에서 여자부 대한항공과 포스코에너지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5달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한국탁구는 2004년 유승민 현 회장이 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이후 하락세였고, 경기력 향상을 위해 더 경쟁적인 환경에서 많은 게임을 소화할 수 있는 무대의 필요성을 절감해 프로출범을 하게 됐습니다.

인기스타 신유빈이 손목 부상으로 당분간 불참하는 여자부는 전력 상향 평준화로 예측불허인 가운데, 남자부는 삼성생명과 국군체육부대가 우승을 다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