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세호, 코로나19 확진 "부스터샷까지 맞았는데…활동 중단"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조세호(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조세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8일 조세호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 측은 “조세호가 27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침에 따라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금일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어 “조세호 님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했으며, 현재 증상은 경미한 상태”라며 “확진 판정에 따라 곧바로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추가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조세호는 예정된 스케줄은 완치 판정까지 모두 중단한다. 오는 29일 예정된 ‘고생끝에 밥이온다’ 녹화를 비롯해 주말에 예정된 광고 촬영, 내주 진행할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까지 관계자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불참 사실을 전달했다.

소속사 측은 “조세호 님과 접촉한 당사 스태프 및 관계자들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면서 “조세호 님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 소속 아티스트가 조속히 회복하고 빠른 시일 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조세호 소속사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조세호 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 입니다.

조세호 님은 어제(27일)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침에 따라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금일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조세호 님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했으며, 현재 증상은 경미한 상태 입니다. 확진 판정에 따라 곧바로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추가 조치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예정된 스케줄은 완치판정까지 모두 중단합니다. 내일(29일) 예정된 ‘고생끝에 밥이온다’ 녹화를 비롯해 주말에 예정된 광고 촬영, 내주 진행할 ‘유 퀴즈 온 더 블럭’ 녹화까지 관계자 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불참 사실을 전달했습니다.

또 조세호 님과 접촉한 당사 스태프 및 관계자들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습니다.

이미지나인컵즈는 조세호 님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 소속 아티스트가 조속히 회복하고 빠른 시일내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도 성실히 협조하겠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