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 2660선 불안한 반등에도..."3월 바닥" 솔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백지현 기자 = 속절없이 무너지던 국내 증시가 하락세를 멈추고 2600선을 지켰다. 장중 2590선까지 떨어졌던 코스피는 개인과 기관투자자들의 매수세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코스피 상장이 마무리되면서 수급 쏠림이 완화되고 기업들의 실적 효과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87%(48.85포인트) 오른 2663.34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최근 5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9% 빠진 상황에서 모처럼 상승 반등에 성공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2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614.49)보다 48.85포인트(1.87%) 오른 2663.34에 장을 마쳤다. 이날 코스닥은 872.87에, 원·달러 환율은 1205.5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2022.01.28 kim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급 면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2669억 원, 3917억 원 규모로 매수하며 증시를 끌어올렸다. 외국인 투자자는 6932억 규모로 순매도하며 6거래일 연속 '팔자'로 일관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2.81%)를 비롯해 SK하이닉스(6.17%), NAVER(2.31%), 삼성바이오로직스(3.79%), LG화학(4.7%), 현대차(1.61%) 등 대부분이 종목이 상승했다. 전날 증시에 데뷔한 LG에너지솔루션은 10.89% 떨어지며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역시 2%대 지수 반등에 성공했다. 전 거래일 대비 2.78%(23.64포인트) 오른 872.87포인트를 기록, 대부분의 종목이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 역시 지난 5거래일 동안 12% 가량 빠지며 큰 변동성을 보였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58억 원, 775억 원 규모로 순매수한 반면, 개인 투자자들은 1594억 원 어치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4.17%), 에코프로비엠(0.67), 펄어비스(1.07%), HLB(6.55%), 셀트리온제약(4.29%) 등이 상승 반전에 성공했으며, 엘앤에프와 위메이드 등은 각각 0.41%, 8.06% 하락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생명과학도구및서비스 △음료 △건설 △출판 △건강관리장비와용품 △항공사 △교육서비스 △독립전력생산및에너지거래 △문구류 △조선 등이 4% 이상 상승했다. LG에너지솔루션 등 2차전지 업종이 포함된 전기제품 업종은 7%대 하락했다.

이날 국내 증시의 반등은 △기술주 실적 호조 △LG에너지솔루션 상장에 따른 수급 이슈 해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 국내 증시가 올해 들어 큰 폭으로 하락한 만큼 과대 낙폭에 따른 저가 매수세 유입으로 보는 해석도 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전에는 LG에너지솔루션의 여진과 테슬라 등 전기차 관련 종목의 폭락 영향으로 2차전지 업종 위주로 매물이 쏟아졌는데, 중간에 중국 CATL이 호실적을 발표하며 2차 전지 업종에 대한 투심이 확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서 연구원은 이어 "또 전날 애플의 실적이 잘 나오면서 나스닥 선물이 시간외로 반등을 주고 있고, 제한적인 상승이기는 하지만 어제의 수급 공백(LG엔솔 상장) 때문에 빠졌던 것들 중 일부도 되돌림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낙폭 과대에 따른 반등 신호는 충분히 있다"면서도 "낙폭 과대주들의 반등 시점을 너무 길게 보지는 않는다. 3월을 지나면서 바닥을 잡고 안정을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2분기 때는 터널을 지나 추세 반전을 시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