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野 곽상도 지역 무공천에…김재원 “날벼락, 무소속 출마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무도 말 안해줘... 언론보도 보고 알았다”

국민의힘이 오는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곽 전 의원이 ‘대장동 의혹’과 연루돼 사퇴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다. 대구 중·남구에 출마를 준비하던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최고위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당에 복귀하겠다”면서 “무소속 출마로 인한 여러 가지 어려움은 모두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나도 오늘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 아무도 저한테 이야기해주지 않았다”면서 “개인적으로 날벼락이 아닐 수 없다. 공천하겠다고 해서 대선에 도움될 목적으로 보궐선거에 나왔는데 갑자기 탈당을 강요한 거 아니냐”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무소속 출마가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당의 입장도 이해가 간다며 당의 지시에 충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게 정당에 소속된 정치인의 운명인 것 같다. 내가 공천에 세 번 탈락해봤다”며 “당 도움받지 않고, 유권자들과 일대일로 만나 진지하게 설명하고, 이해도 구하고 뜻을 모아 당선돼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후보 등록일에 탈당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권영세 국민의힘 3·9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은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5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구 가운데 서울 종로 등 4개 지역은 후보를 공모하고, 대구 중·남구 지역은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설계한 건국 이래 최대 부동산 부정부패 사건인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국민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는 상황”이라며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는 직전 국회의원이 대장동 관련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이어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많은 책임을 느끼며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며 “불공정 내로남불 문재인 정부와 다른 새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달라”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