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적: 도깨비 깃발' 이광수, 스크린 사로 잡은 '미친 존재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해적: 도깨비 깃발’ 이광수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광수가 출연하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극 중 그는 해적왕을 꿈꾸지만 넘치는 의욕과 달리 허술한 면모로 사건 사고를 몰고 다니는 ‘막이’로 변신, 극 전반에 색다른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먼저 이광수는 해적단 내에서 매번 꾸짖음을 당하는 서열 막내의 모습을 짠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려내며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단주 해랑(한효주 분)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던 그는 해적왕에 대한 뜨거운 야망을 분출하며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자랑, 재미와 묘한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여기에 해랑과 무치(강하늘 분) 등 해적단, 의적단 인물들과 티격태격하는 웃픈 케미스트리까지 선보여 ‘해적: 도깨비 깃발’의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작품에서 마치 ‘막이’가 실제로 존재하는 듯 캐릭터 그 자체로 완벽히 변신한 이광수의 활약이 눈에 띈다. 그는 화려한 헤어스타일과 다채로운 표정들로 욕심 많은 막이의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냈고, 생동감 넘치는 말투로 입체적인 인물을 완성하는 등 캐릭터와의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해 개봉과 동시에 뜨거운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이광수는 ‘해적: 도깨비 깃발’을 통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과 ‘이광수 표’ 유쾌한 매력은 관객들로 하여금 영화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재미 요소로 작용하며 대체불가한 에너지를 선사하고 있는 것. 이에 ‘해적: 도깨비 깃발’ 속 이광수의 남다른 활약에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과 궁금증이 폭풍 상승하고 있다.

한편, 이광수가 출연하는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