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뭉쳐야 찬다2' 안정환, '열정환'으로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안정환과 이동국이 다시 한번 대결을 펼친다.

30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어쩌다벤져스’의 남해 전지훈련이 계속되는 가운데 안정환 감독을 상대로 전패를 기록했던 이동국 코치가 복수전을 노린다.

이날 감코진(감독+코치진)은 특별 수비코치로 출동한 이정수, 조원희를 포함해 전설들과 팀을 나눠 5대5 풋살 경기를 펼친다. 심지어 지는 팀에게는 바닷물 물 따귀가 벌칙으로 주어질 예정이라고 해 물 따귀를 피하기 위한 전설들의 불꽃 튀는 빅 매치를 기대케 한다.

특히 그간 안정환 감독과의 대결에서 무패의 굴욕을 맛봤던 이동국 코치는 팀원들을 향해 “경기가 아니라 전쟁이다”라며 복수전에 대한 남다른 각오로 승부욕을 불태운다. 그에 동화된 팀원들 역시 우렁찬 파이팅으로 전투력을 충전하며 비장하게 필드로 향했다고.

이에 맞서는 안정환 감독 역시 평소와는 다른 열정적인 모습으로 팀원들에게 “지면 죽여버리겠다” 으름장을 놨다고 해 풋살 대결이 더욱 흥미진진해진다. 평소 물이 젖는 걸 몹시 질색한다는 안정환 감독이 물 따귀를 피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감코진과 마찬가지로 승리가 간절한 사람이 또 한 명 등장해 대결의 열기를 더할 전망이다. 그간 ‘어쩌다벤져스’의 해설을 맡고 있던 조원희가 이번 풋살 대결을 통해 수비코치 자리 어필에 나선 것. 반드시 수비코치 직함을 차지하고 말겠다는 조원희의 눈빛이 풋살장에 있는 그 누구보다도 뜨거웠다는 후문이다.

이어 조원희는 안정환 팀의 해결사를 자처, 풋살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안정환 감독을 향해 “수비코치 가야 돼”라고 간절하게 외친다. 과연 조원희가 풋살 대결을 통해 무사히 안정환 감독의 눈에 들어 ‘어쩌다벤져스’의 수비코치로 임명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30일 오후 7시 40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JTBC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