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李장남 휴가·수술기록 공개…'특혜입원 의혹' 일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허위사실공표 혐의 野박수영 고발"

연합뉴스

민주, 李장남 휴가·수술기록 공개…'특혜입원 의혹' 일축
[연합뉴스 자료사진]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28일 이재명 대선 후보의 장남 동호씨가 군 복무 중 국군수도병원에 특혜 입원했다는 의혹과 관련,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TF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후보 아들의 복무 기록이 담긴 인사자력표에 따르면 2014년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열흘 간 청원휴가를 갔다는 사실이 명확히 기재돼 있으며,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에도 2014년 7월 24일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복무 중 부상으로 적법절차에 따라 청원휴가를 사용하고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돼 국군수도병원 특혜 입원, 청원 휴가 기록 미확인 등 주장이 명백히 허위임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후보 장남 동호씨의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사본증명서
[민주당 제공]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남 진주 소재 부대에 배치된 동호 씨가 200km 넘게 떨어진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한 것 자체가 굉장히 이례적"이라며 특혜 입원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또한 동호씨의 국군수도병원 입원 사실을 기록한 인사 명령 문서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입원 직전 청원 휴가를 써서 민간병원에서 수술했다'고 해명했고,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청원휴가 기록이 없다"고 재반박했다.

TF는 "(동호씨가) 민간병원에서 수술을 위해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시행령 제12조에 따른 정상적인 청원 휴가를 사용했고,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모든 절차와 방법은 법률과 규정에 따른 것이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김승원 TF 단장은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이 동호씨가 경남 진주에서 성남으로 이동해 입원한 이유를 묻자 "성남에서 수술을 받은 뒤 그 인근에 있는 국군수도병원으로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호씨의 당시 입원 기간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라 지금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인사 명령 문서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박 의원의 지적과 관련해서는 "후보자 측에서 직접 (확인을) 요청한 상태"라며 "답이 오는 대로 정확한 증거를 제시하겠다"고 답했다.

김 단장은 "국민의힘이 장남 동호씨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게 두 번째"라며 "국민들이 가장 심각하게 생각하는 대학입시와 군대·병영 문제와 관련해 크로스체크 없이 마구잡이로 가짜뉴스를 살포해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게인 SNS본부단이라는 이름으로 수십 명이 가입된 분과위원회를 조직해 가짜뉴스를 무차별 살포하는 조직이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박수영 의원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나중에 공표된 허위사실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지더라도 이 후보의 명예가 훼손됨은 물론 대선에서 유권자의 선택을 오도하는 중대한 결과가 야기돼 대통령선거의 신뢰성과 객관성이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의 우려가 있다"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