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의힘 대구 중남구 무공천 결정…’국민의힘 후보들 어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예비후보 등록한 출마자만 10명...무소속 출마는?

더팩트

국민의힘이 곽상도 전 의원이 화천대유 관련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사퇴한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곽상도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국민의힘이 곽상도 전 의원이 화천대유 관련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으로 사퇴한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권영세 공천관리위원장은 28일 회의를 통해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으면서 공석이 된 대구 중남구는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당으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책임 정치 실현 차원에서 결정 내렸다”며 “문재인 정권과는 다른 새정치를 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로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중남구에 예비후보 등록을 한 후보들의 셈법이 복잡해 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예비 후보 등록을 한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은 홍준표 의원의 공천 청탁으로 논란이 된 바 있다.

또한,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도 최근 예비후보 등록을 한 상태이다. 이들이 중남구 보궐선거에 나가기 위해서는 탈당을 해서 무소속으로 출마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대선을 한달 앞둔 상황에서 최고위원이 탈당을 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고,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도 출마선언에서 “공관위의 결정에 따르겠다. 현명한 결정을 할것이다”라고 한 만큼 무소속 출마는 어려워 진 상황이다.

대구 중남구는 전통적으로 보수후보면 작대기만 꽂아도 당선이 확실시 되는 지역으로 이번 보궐선거는 국민의힘에서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하면서 지역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대구 중남구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등록한 인물은 28일 현재 총10명으로 배영식 전 국회의원, 임병헌 전 남구청장, 도태우 변호사, 손영준 중남구 청년지회장,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박정조 대한미용사회 중앙회 부회장, 강사빈 한국역사진흥원 이사장, 김재원 최고위원,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박성민 윤석열후보 청년 보좌등이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