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현주 아나운서 "식사 중 천장 붕괴…다치진 않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임현주가 식사 중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알렸다. 임현주 SN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현주 아나운서가 식사 중 천장이 무너지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알렸다. 다친 곳이 없다고 밝히며 많은 이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임현주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전 방송을 마친 뒤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하 식당을 방문했다는 그는 "김밥 한 줄을 주문해서 먹는데 갑자기 천장이 무너져 내렸다. 휴대폰으로 주식창을 보고 있는데 저쪽 왼편에서 점점 천장이 내려오더라"고 했다. 이어 "잘못하면 깔리겠다 싶어 곧바로 뛰어나와 다행히 나는 전혀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장님 우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며 "원인은 살펴봐야겠지만 어디에서든 누군가의 소홀함,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이니 책임을 져야 하는 주체는 보상을 잘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한 "계속해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사고들을 보며, 어제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이 부디 효력을 발휘했으면 하는 생각도 해본다"고 이야기했다.

임현주는 "'무너짐 사고가 나에게도 일어나는 일이구나' '종종 테이크아웃은 해도 앉아서 먹는 일은 거의 없었는데, 혹은 만약 무너지는 쪽에 앉았더라면 어땠을까' '사람 많은 점심이었다면' 등등 알 수 없는 사람의 일을 생각하게 됐다"고도 했다.

한편 임현주는 2013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로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