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재명 향해 “정신 나간 정치인” 막말 논란

댓글 12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이재명 ‘호남 홀대론’ 발언 두고 비판

세계일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정신나간 정치인”이라고 표현하면서 막말 논란에 휘말렸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은 5년마다 국민들이 국가 운영방향을 설정해주시는 중요한 선거”라며 “이 선거에 지역감정을 끌어들이는 ‘정신나간 정치인’을 이번 선거에서 심판해야 다시는 이런 황망한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날 이 후보가 광주를 찾아 “박정희 정권이 자기 통치 구조를 안전하게 만든다고 경상도에 집중 투자하고 전라도를 소외시켰다”고 한 발언에 대해 ‘지역감정’을 부추긴다면서 “정신이 나갔다”는 표현을 쓴 것이다.

이 대표는 “저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 전까지 호남 위주로 일정을 짜겠다”며 “호남의 구석구석, 다도해의 섬 하나하나까지 찾으면서 국민의힘이 호남 발전에 진정성이 있음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2030세대에게는 이미 존재하지 않고 이제는 잊혀져야 할 지역갈등이 다급한 대선후보 하나 때문에 다시 수면에 오르니 전투의지가 샘솟는다”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전날 광주 충장로 거리에서 즉석연설하면서 “초등학교를 마치고 성남 공장에 취직했더니 관리자는 경상도 사람인데 말단 노동자는 다 전라도 사람이었다”며 호남 홀대론을 꺼냈다. 이 후보의 말이 지역감정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부분은 있지만 이에 대해 ‘정신이 나갔다’는 표현을 당 대표가 직접 써서 논란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후보 의지에 따라 네거티브를 안하려고 했는데 대응을 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