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에이프릴, 결국 해체…“오랜 논의 끝 결정, 응원과 관심 부탁”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에이프릴이 6년여 만에 해체한다.

28일 소속사 DSP미디어는 “당사와 (에이프릴)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윤채경, 김채원, 이나은, 양예나, 레이첼, 이진솔)의 멤버에 대한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며 “지난 6년여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당부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2015년 가요계에 데뷔한 에이프릴은 ‘메이데이’, ‘나우 오어 네버’, ‘라라리라라’, ‘예쁜게 죄’ 등을 발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전 멤버 이현주 왕따 논란과 이나은의 학교 폭력 논란이 연이어 터지면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에이프릴 해체 관련 소속사 입장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 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에이프릴 해체에 대한 사실을 알려 드립니다.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을 지었습니다.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더불어, 지난 6년여간 에이프릴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팬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DSP미디어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