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경규 "'도시어부3' 제작진 소고기 회식비로 700만원 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방송인 이경규가 '도시어부3'의 제작진 소고기 회식비로 700만원을 썼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제작진과 출연진 간에 낚시 대결이 진행됐다.

PD는 하우스 민물 낚시 대결을 제안했다. 이덕화는 "하우스 낚시는 처음 해본다"라며 생소해했고, 이경규는 "(물고기가) 학습이 많이 돼서 입질이 까다롭다"라고 말했다. 제작진과 출연진의 대결에는 소고기 회식비가 걸렸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내기로 소고기 회식을 걸었다. 이경규는 "예전에 소고기 회식할 때 700만원을 쓴 적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PD는 "원래는 1000만 원 나올 것이 중간에 돼지고기로 바꿔서 300만 원을 아낀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맞다. 중간에 돼지고기로 바꿨더니 폭동이 일어났다"라고 덧붙였다.

PD는 "일단 출연진의 개인 카드를 걷겠다"라고 선언했다. 이에 이경규는 "나 카드를 원래 안 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PD가 통을 들고 나왔고 이태곤은 "설마 몰아주기 하는 것인가"라며 놀랐다. PD는 "카드 중에 하나만 뽑아서 회식하겠다"라고 알렸다. 이경규는 "걸리면 완전 독박이다"라며 폭소했다.

출연진과 제작진의 소고기 내기는 제작진의 월등한 승리로 끝났고, 1000만원 회식비의 주인공은 이수근이 됐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채널A ''도시어부3'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