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규한, 폭행 무혐의 처분 심경 "1년 반 만에 당연한 결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목숨 걸고 폭행 없었다" 혐의 부인→무혐의 처분

더팩트

배우 이규한이 폭행 시비에 휘말렸던 가운데, 1년 반 만에 무혐의 처분을 받고 심경을 밝혔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이규한이 폭행 시비 무혐의 처분을 받은 후 심경을 밝혔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26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 혐의를 받은 이규한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이후 이규한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사실을 알리며 심경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너무나도 당연하다고 생각한 결과가 나오는데 일 년 반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저 마음이 먹먹하지만 이 또한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저의 불찰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일로 인해 제가 폐를 끼친 작품들에 참여하시는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또한 "처음부터 끝까지 절 믿어주시고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이규한은 지난 2020년 8월 서울 강남 인근에서 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당시 이규한은 일행과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운전기사와 시비가 붙었다. 운전자는 술에 취한 이규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강남경찰서에 정식 수사를 요청하는 진정서를 제출했고, 경찰은 지난해 11월 해당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검찰로 송치되며 해당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나자 이규한은 SNS를 통해 "이 사건이 1년 3개월이 지나도록 날 괴롭히고 있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그는 "내 목숨을 걸고 폭행, 폭언 등 그 어떤 것도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특히 이규한은 "이 일로 인해 공황장애가 심해졌다"며 "하루빨리 무혐의 처분을 받고 또 건강해진 후 그때도 나한테 관심이 있다면 직접 찾아뵙고 그동안에 있던 모든 일을 알려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에 당시 이규한은 일신상의 이유로 출연 예정이었던 작품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와 JTBC '그린 마더스 클럽'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