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계라 좋아했는데"...中 누리꾼들 '매트릭스' 보이콧 나선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매트릭스:리저렉션’ 키아누 리브스 스틸. 사진|워너브러더스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이 할리우드 스타 키아누 리브스가 티베트를 위한 자선 콘서트에 참여한다는 소식에 분노하며 그의 영화 ‘매트릭스’ 보이콧 운동에 나섰다.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즈는 “3월 3일 개최되는 ‘티베트 하우스 자선 콘서트’ 출연을 확정한 키아누 리브스가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도 27일 “중국 국수주의자들이 키아누 리브스에 대해 분노하며 최근 개봉한 영화 ‘매트릭스: 리저렉션’을 보이콧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이들의 반발이 '매트릭스'의 중국 내 박스오피스 성적을 망칠 수 있다”라며 우려했다.

버라이어티는 키아누 리브스가 중국계 혈통의 할리우드 스타라는 점에서 중국에 두터운 팬층을 뒀으나 이번 행보로 보이콧을 비롯해 거친 인신공격까지 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브스의 친할머니는 중국계 하와이인이다.

'티베트 하우스’는 티베트 분리독립 운동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의 요청으로 1987년 설립된 비영리단체(NGO)다. 티베트 문화를 지키고 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 문화·교육 기관이다.

중국 당국은 ‘티베트 하우스’를 친(親) 티베트 분리독립 단체로 간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3월 3일 열리는 콘서트의 수익금은 이 단체에 전달된다.

이에 한 중국 누리꾼은 웨이보에 “키아누 리브스가 어떻게 상황도 이해 못 하고 티베트 독립을 지지하는 콘서트에 참석할 수 있나. 중국 (영화) 시장을 잃게 되는게 두렵지 않은가”라고 경고했다. 또한 “중국계 배우라 좋아했지만 실망이다”, “이제는 그의 영화를 보고 싶지 않다”, “‘매트릭스’는 이제 (영화관에서) 내려질 수 있다”, “중국 시장을 무시하는 건가”, “중국 영화 시장에서 나가라” 등 비판 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한편, ‘티베트 하우스 자선 콘서트’에는 리브스 이외에도 패티 스미스, 이기 팝 등 팝스타들이 출연한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