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주접이 풍년' 이태곤, 임영웅 안쓰러워 우는 팬에 "고생 안한 연예인 어딨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이태곤이 임영웅이 안쓰러워 우는 팬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이하 '주접이 풍년')'에는 트로트 가수 임영웅의 공식 팬카페 '영웅시대'가 주접단으로 출연했다.

이날 '영웅시대'의 대표로 출연한 팬카페 닉네임 '하연할멈'은 임영웅의 얘기만 나오면 자꾸 눈물을 흘렸다.

'하연할멈'은 임영웅에 빠지게 된 계기에 "사는 재미가 없었다. 갱년기도 왔고 사람 죽겠더라. 갱년기 알지 않나. 그때 영웅이를 만났다. 지금은 하루 하루 사는 것이 너무 행복하다. 영웅이 아니면 채워줄 사람이 없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영웅이 자가격리 했을 때 얼굴이 (살이 빠져) 쏙 들어갔더라. 세상에 눈물을 얼마나 흘린지 모른다"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반찬도 해 주고 싶은데 어디 사는지 알아야 줄 것 아니냐"라고 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는 만약 임영웅을 실제로 만나게 된다면 "고맙다고 끌어 안아줄 것"이라며 "영웅이가 아니었다면 나는 벌써 어떻게 됐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영웅이에게 소고기와 오징어 찌개로 따뜻한 밥 한끼를 대접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하연할멈'은 그러면서 다시 눈물을 보였다. 이에 박미선은 "왜 우시는 거냐"며 계속된 눈물의 이유를 물었다.

'하연할멈'은 "나는 영웅이 생각을 하면 안쓰러울 때가 많다. 성공한 만큼 너무 고생한 것 같고. 얼굴 살이 빠져있으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런 '하연할멈'의 말에 다른 팬들 역시 공감한다는 듯 오열을 시작했다.

이태곤은 이 상황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진짜 울어?"라며 놀라더니 "고생 안 한 연예인이 어디있냐. 다 하지"라고 일침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연할멈'은 "그거랑 다르다"라며 못마땅해했다.

한편 '주접이 풍년'은 나이와 성별에 상관없이 덕질과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주접단을 조명해 그 속에 숨어있는 사연과 함께 덕질에 관한 이해를 도모하는 신개념 '어덕행덕'(어차피 덕질할거 행복하게 덕질하자) 토크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영된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KBS2 '주접이 풍년'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