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송' 박소담→한현민, 6人3色 티키타카 만남…빈틈 없는 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특송'(감독 박대민)이 캐릭터들의 조화가 돋보이는 티키타카 스틸을 공개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 분)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첫 번째 티키타카 스틸의 주인공은 쫓고 쫓기는 짜릿한 추격전으로 우정을 다진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와 인간 수하물 서원(정현준)이다.

의뢰비와 배송 완료만이 목적이었던 은하와 300억이 든 보안키와 함께 홀로 남겨진 서원은 자신들을 뒤쫓아오는 이들을 피해 함께 도주하는 파트너로서 특별한 연대를 쌓아간다. 숨 막히는 여정 내내 함께하며 티키타카 정을 쌓아간 두 사람은 나이차를 뛰어넘는 우정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티키타카는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불꽃 튀는 카리스마로 좌중을 압도하는 깡패로 투잡 뛰는 경찰 경필(송새벽)과 국가정보원 미영(염혜란)의 모습을 담고 있다.

300억 보안키를 되찾기 위해 은하의 뒤를 맹렬히 뒤쫓는 경필과 자신이 탈북 심사를 해 은하에게 애틋한 감정을 가지고 추격하는 미영. 서로 각기 다른 이유로 하나의 타겟을 추격하는 두 사람의 동상이몽 협동 수사는 예측불허 전개에 힘을 실으며 서스펜스를 고조시켰다.

특히 만날 때마다 스파크 튀는 팽팽한 신경전은 영화의 재미를 한층 배가시키며 몰입도를 높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커플은 특송 전문 업체 백강산업의 백사장(김의성)과 특송 차량 수리 전문가 아시프(한현민)다. 시도 때도 없이 마이크에 대고 아시프를 불러 대는 백사장과 사람 좋은 얼굴로 할 말은 다 하는 아시프는 유쾌한 조화를 과시하며 극의 적재적소에서 특별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이들은 영화 말미에서 은하를 비롯한 서로에게 애틋한 '진짜 가족'같은 모습을 보여 뭉클함을 선사했다.

'특송'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 NEW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