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퓰리스트 집권 국가, 코로나19 사망자 더 많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싱크탱크 "非포퓰리즘 국가 초과사망률 8%
미국·영국 등 포퓰리즘 국가선 18% 추가로 숨져"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권의 성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수 사이 상관관계가 있을까. 대중영합주의(포퓰리즘) 정권이 들어선 국가에서 초과사망률이 유의미하게 높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초과사망률은 코로나19와 무관하지 않은 만큼, 포퓰리즘 정부 국가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더 많이 발생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독일 싱크탱크인 킬 세계경제연구소 소속 미하엘 바이에를라인 연구원 등은 27일(현지시간) ‘정치기관 및 정치경제 저널’에 게재한 논문을 통해 포퓰리즘 국가의 초과사망자 비율이 비(非)포퓰리즘 국가 초과 사망자수의 두 배가 넘었다고 밝혔다고 미국 CNBC방송이 보도했다. 연구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과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모두 42개국을 대상으로 연구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진은 이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끌던 미국과 영국, 브라질, 체코, 헝가리, 인도, 이스라엘, 멕시코, 폴란드, 슬로바키아, 터키 등 11개국을 포퓰리즘 국가로 분류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대유행 첫해인 2020년 포퓰리즘 국가들의 평균 초과사망률은 18%로 나머지 조사 대상국 평균치인 8%를 크게 웃돌았다. 미국 등 11개국에서는 코로나19와 무관하게 100명이 사망하는 동안 코로나19로 18명이 추가 사망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또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포퓰리즘 정부가 통치하는 국가에서 다른 나라들보다 시민들의 이동이 훨씬 더 많았다고 밝혔다. 구글 데이터를 이용한 분석에서 식료품점과 같은 특정 장소들의 방문자 수 등을 살펴본 결과, 포퓰리즘 국가의 시민들이 다른 국가의 시민들보다 최대 2배 더 많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포퓰리즘 정부들이 시민의 정상적인 생활을 방해하는 '인기 없는 방역' 정책을 집행하는 것을 꺼리고,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경시하거나 과학적 신빙성을 떨어뜨리려는 의도의 발언을 많이 내놓은 것이 그 원인이라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바이에를라인 연구원은 "숫자로 볼 때 포퓰리스트들이 코로나19 대유행에서 최악의 위기관리자였고, 피할 수 있었던 많은 죽음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사실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동과 사망자 수 사이의 명확한 연관성이 나타났다”며 “팬데믹 기간 동안 자발적으로 접촉을 제한함으로써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