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조 1위 사우디아라비아, 오만에 1-0 승…최소 PO 진출권 확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우디아라비아가 오만을 1-0으로 이겼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에서 오만을 꺾고 B조 1위를 수성했다.

사우디는 28일(한국시간) 사우디 제다의 킹 압둘라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7차전 오만과의 경기에서 후반 3분에 터진 피라스 알-부라이칸의 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승점 19(6승1무)가 된 사우디는 앞선 경기에서 승리해 조 1위에 올랐던 일본(5승2패·승점 15)을 끌어내리고 다시 선두 자리를 지켰다.

사우디는 이날 승리로 4위 오만(2승1무4패·승점 7)과의 승점 차를 12로 벌리면서 남은 3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최소 3위(플레이오프 진출권) 이상의 순위를 확정하게 됐다.

일본은 앞서 홈에서 열린 중국과의 7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최종예선 초반 3경기에서 2패를 당하며 탈락 위기까지 몰렸던 일본은 이후 4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러나 호주(4승2무1패·승점 14)가 바짝 추격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본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하기 위해서는 다음달 2일로 예정된 사우디와의 홈 경기와 3월에 치러지는 호주와의 맞대결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 놓아야 한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