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김정은 미언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도 언급
"지대지 전술유도탄 위력 시험, 만족"
"순항미사일 성능, 전쟁 억제력 강화"
뉴시스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 발사를 단행했다고 공식 언급했다. 발사 관련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참관 언급은 없었다.

28일 북한 조선의소리는 "국방과학원은 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 발사와 지상 대 지상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 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 발사를 각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일꾼들과 국방과학원 지도간부들이 현지에서 중요무기 시험들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참관 인사 세부 면면은 별도 거론되지 않았다.

북한 매체는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 발사에 대해 "상용전투부 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이라며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들은 목표섬을 정밀 타격했으며, 상용전투부 폭발 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됐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 발사"라며 "발사된 2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들은 조선(북한) 동해상에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9137초를 비행해 1800㎞ 계선의 목표섬을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는 지난 25일과 27일 단행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중요무기 시험'이라고 언급했으며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 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고 자평했다.

아울러 "국방과학원은 산하 미사일전투부 연구소는 계속 각이한 전투적 기능과 사명을 수행하는 위력한 전투부들을 개발할 것"이라며 "무기 체계들의 성공적 시험 발사 결과는 당 중앙위에 보고됐고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