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경매에 나온 국보 2점, 응찰자 없어 모두 유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보 2점이 처음으로 경매에 나왔지만, 응찰자가 없어 모두 유찰됐습니다.

경매사인 케이옥션은 어제(27일) 오후 열린 경매에 간송 전형필의 후손이 소장한 불교 유물인 국보 2점을 올렸습니다.

'금동삼존불감'은 경매 시작가가 28억 원이었지만 응찰자가 나오지 않았고, 이어 '계미명 금동삼존불입상'도 시작가가 32억 원이었지만 역시 응찰자가 없었습니다.

국가지정문화재 국보가 경매에 나온 것은 처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