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폐가하우스, '스우파' 등장에 첫방부터 클럽변신..K-댄서 '흥' 폭발 ('해치지 않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해치지않아x스우파’에서 폐가하우스가 클럽으로 변신해 재미를 더했다. 첫방부터 흥이 넘치는 모습이었다.

27일 tvN 예능 ‘해치지않아X스우파’가 첫방송됐다.

스트릿우먼파이터’에서 활약한 8인의 리더즈들은 “진짜 다같이 놀러가고 싶었다, 진짜 웃길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마침내 멤버들이 있는 집에 도착했다. 모두 신이난 듯 “실제로 보니까 더 예쁘다”며 집 구경하기 바빴다.

이어 레트로한 감성의 실내 인테리어를 보며 리정은 “K로드에 이어 K벽지다, K조명”이라며 처음 보는 시골집에 관심을 드러냈다. 리헤이는 평소 ‘해치지 않아’ 팬이라며 곳곳을 탐색하며 관광객 모드를 보였다.

이어 원조 멤버 빌런 삼인방의 편지가 적혀있었고, 특히 아일랜드 탁자에서 요리해보라고 추천했다. 원조 빌런 삼인방은 편지에 ‘여름엔 상상 이상으로 더웠는데 겨울엔 어떻게 추울지 모른다’며 보수가 시급한 상황을 전하며 ‘무사히 2박3일 보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유자차부터 마시기로 했다. 차 마시기 전부터 흥이 폭발, ‘차’ 단어 하나만으로도 ‘차차차’ 댄스를 폭발하며 흥을 드러냈다.허니제이가 그루부 넘치는 선곡을 했고 순식간에 폐가하우스가 클럽이 됐다.

댄스타임 후 배고픔을 호소한 멤버들은 장보러 가기로 했다. 시장가기 전 아이키는문 사이로 문 사이 바람 들어온다니 문풍지를 사오자고 제안, 방한 작업팀과 요리팀으로 나누기로 했다.

본격적으로 시장 구경을 하기로 했다. 아이키는 “화려한 서울 삶은 내려두자, 백 투더 초심, 시장에서만 팔 수 있는 시장투어를 하자”고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키는 이내 화려했던 삶을 내려놓지 못하고 차로 이동하던 중 초등학생을 보며 인기척했다.아이키는 “우리 알아보는지 보자”면서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 알아?”라며 인지도 테스트를 하자, 모키나는 “나 진짜 창피해, 아이키 왜 이래”라며 부끄러워했다.결국 아이들이 알아보자 아이키는 “정말 대단하다”며 기뻐했다.

하우스 주방에선 허니제이 중심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허니제이는 “7인분은 처음”이라면서도 능숙하게 요리를 시작했다.수제비 반죽을 만들어내며 열중한 모습. 가비와 리정은 아궁이에 불을 지피면서 “처음이지만 해보자”고 했다. 가비는 미국식 리액션을 보였고 리정도 “불장난”이라고 외치며 노래를 시작, 일도 흥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사이, 시장보기 팀이 도착했다. 아이키도 허니제이 요리에 힘을 보탰다. 엄마미를 폭발하며 살림꾼 모습을 드러낸 것. 김치전부터 굴전까지 뚝딱 완성했다.

다함께 둘러 앉아 완성된 요리를 맛 봤다. 이들은 “대결하면서 식은 도시락만 먹어, 모여서 도시락만 까먹었지 요리해서 먹은게 처음”이라며 따뜻한 김치 수제비와 제철인 굴까지 차려진 상에 감동했다. 이어 그들은 “진짜 가족같은 느낌이었다 밥 한끼 같이 해먹는데 그 자체만으로 가족족이 된 느낌”이라며 온기를 나눴다.

분위기를 바꿔서 시장에서 산 선물을 준비, 꽃버선부터 풀매치한 패션을 오픈했다.모두 코디를 해보자며 한 명씩 패션을 소개해 재미를 더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해치지않아x스우파’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