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우영 "잔디 안좋아 사이드로 공격...투톱 준비한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27일(현지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7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의 경기. 정우영이 패스를 연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벤투호가 부담스러운 레바논 원정경기를 승리를 이끈 중심에는 ‘중원의 사령관’ 정우영(알사드)의 역할이 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27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 46분 조규성(김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날 대표팀은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한 가운데 기존의 4-2-3-1 대신 4-4-2 전술을 꺼내들었다. 벤투 감독 특유의 패스를 활용한 빌드업 축구 대신 후방에서 전방으로 한 번에 넘겨주는 롱패스를 적극 활용했다.

후방에서 전방으로 길게 패스를 찔러주는데 있어 베테랑 정우영의 역할이 컸다. 전방으로 패스를 연결하는 키플레이어로서 자신의 장점인 킥 능력을 확실히 뽐냈다.

정우영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 인터뷰에서 “그라운드 환경이 안 좋았고, 날씨도 변수가 많았다”며 “원정 경기는 항상 힘들기 때문에 컨트롤할 수 없는 부분인 만큼 우리가 할 수 있는 걸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원 잔디가 안 좋아서 최대한 사이드로 많이 풀어가려고 했고, 그래서 투톱을 세웠다”며 “사이드로부터 투톱으로 들어가는 걸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우영은 수비에서도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레바논의 반격을 적절히 차단하면서 포백 수비를 보호했다. 다만 이날 경고 1장을 받는 바람에 경고 누적으로 다음 달 1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8차전 원정 경기에 뛰지 못하게 됐다.

정우영은 “경고 누적으로 다음 경기는 못 뛰지만 뒤에 있는 선수들이 잘해줄 거라 믿는다”며 “최종예선 남은 경기도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