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세영, 한기웅에 뜬금 고백..."같은 괴담 팬으로서 사랑스럽다" ('심야괴담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심야괴담회'(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세영이 박기웅에게 묘한 동질감을 느꼈다.

27일 오후 11시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는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한 대세배우 이세영이 재출연했다.

이날 이세영은 '심야괴담회' 마니야임을 밝히며 "촬영 중에도 꼬박꼬박 본방사수를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 박기웅을 언급하며 "그 분도 심야괴담회를 너무 좋아하는 게 느껴졌다. 같은 (괴담) 팬으로서 사랑스러웠다"라며 말하는 동시에 "그 분을 이길 수 없다는 위기 의식이 느껴진 게 기억력이 너무나 좋더라"라고 귀여운 질투를 했다.

김구라는 박기웅을 심괴 찐 팬임을 인정하며 "그 분은 몇 회 무슨 이야기 하면 이야기가 바로 바로 나오더라"라고 수긍했다. 이어 김구라는 "그래도 우리는 박기웅씨보다 이세영씨가 더 좋다"라고 뜬금 애정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