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본선행 성큼’ 벤투, “정당한 승리... 조 1위 확정 지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시돈(레바논) 김건일 기자] 레바논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챙긴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결과에 고개를 끄덕였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에서 조규성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값진 승리를 거뒀다.

최종예선 7경기 연속 무패(5승 2무) 행진을 달린 한국(승점 17점)은 한 경기 덜 치른 이란(16점)을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는 악재가 겹쳤다. 이미 황희찬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에서 주장 손흥민까지 부상으로 쓰러지며 전력 공백을 안았다.

여기에 기상 문제로 레바논 입성에 어려움을 겪었고, 처음이자 마지막 훈련 때는 많은 비와 강풍으로 온전히 집중하지 못했다.

그러나 황의조-조규성 투톱 카드라는 변칙적인 전략을 선보이며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예상했던 대로 어려운 경기였다. 하지만 경기 결과는 정당한 승리였다. 경기 대부분을 압도했다. 1골만 나왔지만, 득점 기회가 많았다. 상대 강점인 세트피스가 어려웠다”라고 돌아봤다.

그러면서도 “중요하고 정당한 승리다. 선수들이 보여줬던 경기력과 태도에 축하한다는 말을 전한다. 우리의 목표에 조금 더 가까워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눈앞으로 다가온 본선에 대해선 “물론 가깝지만, 완전히 통과한 것은 아니다. 한국 역사상 좋은 결과는 2002년과 2010년 두 번 있었다. 이런 점에 집중하기보다는 최대한 빨리 본선 진출을 확정 짓고 조 1위를 확정 짓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다”라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