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피살 공무원 아들 편지에… 尹 “억울한 죽음의 진실 밝히겠다”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건 자료 모두 공개… 고인의 명예 되찾아 드릴 것”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서상배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서해 피살 공무원 아들이 보낸 편지에 “고인의 명예를 되찾아 드리겠다”고 답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편지를 읽고 너무나 가슴이 아팠고 부끄러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갓 스무 살이 된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1년 4개월간 청와대, 국방부, 해경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청구를 하고, 1인 시위를 하며, 우리나라와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까지 보냈다”며 “하지만 남은 가족은 남편, 아버지의 시신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월북자’의 가족이 되어버렸다”고 했다.

이어 “국가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도 못했고, 정부는 억울한 유족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기는커녕 고인을 매도하고 명예를 더럽혔다”며 “제대로 된 나라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그 날의 진실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하고 어머니, 동생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청년의 절규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까지 이를 무시하고 매도한 정부는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우리 국민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북한에 의해 죽임을 당한 고인의 명예를 되찾아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세계일보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 이모(19)군이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 김기윤 변호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0년 9월 서해 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은 이날 윤 후보에게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부탁하는 내용의 공개편지를 보냈다.

그는 편지에서 “무엇보다 법과 상식을 중요시하는 윤석열 후보님이라면 국가를 위해 헌신했던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는 것에 함께 해주시리라 믿고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윤석열 후보님께서 대통령이 되시는 그 날 아버지 죽음에 대한 사실관계를 밝혀 개입된 모든 사람에게 책임을 묻고 그 책임에 설사 전직 대통령이 있다고 할지라도 법과 원칙에 따라 해결해주실 것을 약속해달라”고 호소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