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자, 친구 정창욱 '흉기협박' 논란에 불똥…SNS에 악플 쇄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최자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래퍼 최자가 셰프 정창욱의 사과문에 '하트'를 눌렀다가 악플을 받고 있다.

최자는 지난 26일 정창욱이 SNS에 올린 사과문에 '하트'를 눌렀다. 정창욱은 지난 21일 지인을 폭행하고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피소된 상태다.

최자가 '하트'를 누른 것으로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둘의 친분을 지적하는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최자의 SNS에도 "'하트'를 왜 눌렀냐", "정창욱을 응원하는 것이냐"는 등의 댓글이 쇄도했다.

일부 네티즌은 최자가 출연하는 웹 예능 '최자로드'에서 정창욱 출연분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둘의 친분을 문제 삼는 댓글도 달렸다. 최자는 정창욱과 사석에서도 자주 만나는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정창욱은 '최자로드'에 여러번 출연하며 최자와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창욱은 지난해 8월 미국 하와이를 방문했다가 술자리에 동석한 지인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A씨는 최근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고 "정씨로부터 폭언과 욕설, 협박에 시달렸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이 영상에는 정씨의 공식 유튜브 '오늘의 요리'에서 '팽이'라는 별명으로 불린 편집자도 정씨의 폭행을 주장하는 댓글을 달았다.

팽이는 "1년간의 짧은 기간 동안 이 요리사와 함께 생활하면서 겪은 폭언과 욕설, 두 번의 칼을 사용한 협박과 그리고 이런 모습들을 편집하기 위해서 수십번씩 영상을 돌려보면서 어느 순간 망가진 스스로를 돌아보게 됐다"며 "현재 정신과에 다니며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정창욱은 25일 특수폭행·특수협박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그는 26일 SNS를 통해 모든 의혹을 인정한다며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