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규성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원정서 1-0 승리...7G 무패 행진 + WC 유력 [한국-레바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조규성의 천금 결승골 덕에 한국이 월드컵 연속 진출에 더욱 다가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무시니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 레바논전서 조규성의 선제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최종예선 5승 2무로 승점 17을 마크하며 A조 2위 자리를 굳혔다. 레바논은 승점 5(1승 2무 4패)에 그치며 4위에 머물렀다.

이날 승리로 벤투호는 28일 정각 0시에 펼쳐지는 아랍에미리트(UAE)와 시리아전 결과에 따라 카타르 월드컵 진출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게 됐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부상으로 빠진 한국은 레바논전서 과감한 전술 변화를 택했다. 벤투 감독은 4-4-2 포메이션으로 이번 경기에 나선다. 최전방에는 황의조-조규성이 나선다.

중원은 이재성-정우영-황인범-권창훈이 구축했다. 포백은 김진수-김민재-김영권-이용이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김승규.

경기 초반부터 한국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투톱으로 나선 황의조와 조규성이 부지런히 움직이며 상대의 수비진을 압박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바논 역시 수비보다는 적당한 반격을 택하며 공방전이 이어졌다. 한국은 전반 12분 황의조가 힐로 패스를 내준 것을 이재성이 왼발로 마무리했으나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전반 15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황의조가 후방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맞춰 헤더로 연결하며 첫 유효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골키퍼에 잡혔다.

전반 24분 김민재가 기가 막힌 패스로 한국이 빠른 역습에 나섰다. 후방에서 날아온 공을 김진수가 잡았으나 제대로 떨구지 못해 슈팅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한국은 계속 발빠르게 움직이면서 계속 난타전을 시도했다. 전반 25분 권창훈이 빠른 패스에 맞춰 조규성이 침투하며 코너킥을 만들었다.

전반 28분 한국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황인범이 중앙을 향해 찌른 패스를 황의조가 돌리고 권창훈이 오른발로 때렸다. 하지만 아주 살짝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패스 플레이를 통해 레바논의 수비를 흔들려고 했다. 전반 33분 패스 플레이를 통해 상대 수비진을 허문 한국은 김진수가 박스 안 황의조를 향해 날랜 패스를 넣었으나 슈팅까지 이어지지 않았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바논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8분 프리킥 상황에서 마투크가 올린 것을 멜키에게 프리하게 헤더를 허용한 것이 윗 골대를 강타했다. 이어지는 혼전 상황에서 미셀 멜티가 슈팅을 때렸으나 잘 맞지 못했다.

위기를 넘기고 나서 한국이 다시 맹공을 퍼부었다. 두들기던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황의조가 왼쪽 측면 돌파 이후 왼발 크로스를 조규성이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레바논은 전반 추가시간 3분 김영권의 파울로 위협적인 장소서 프리킥을 얻었지만 황의조가 막아냈다. 이어지는 코너킥도 득점 없이 끝나며 전반은 그대로 1-0으로 한국이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도 한국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갔다. 황의조와 조규성 투톱이 부지런히 움직이며 파상 공세를 이어갔다. 이재성이나 권창훈도 빠르게 날선 모습을 보였다.

계속 한국의 공세에 밀리던 레바논은 후반 12분 공격수 사드 대신 수비수 알리 자인, 미드필더 슈르 대신 수비수 아시를 넣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완전히 텐백에 가까운 형태로 전환한 레바논을 두들기기 위해서 한국은 측면으로 공을 돌리며 크로스를 시도했다. 후반 24분 레바논은 역습에 나서 멜키가 위협적인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한국은 후반 25분 이용이 기가 막힌 러닝 크로스를 올렸다. 황의조가 머리에 맞추지 못한 것을 이재성이 다이빙 헤더로 밀어 넣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레바논은 후반 31분 수비수 엘 자인을 빼고 공격수 엘 헬웨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레바논의 공세에도 한국은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33분 한국은 권창훈이 박스 안에서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골문 옆을 때렸다. 이어지는 공격에서 황인범의 패스 이후 황의조가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으나 마무리에 실패했다.

레바논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44분 황인범의 반칙으로 프리킥을 내줬으나 다행히도 실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한국은 남은 시간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경기를 매조지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