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 REVIEW]‘조규성 거수경례’ 한국, 레바논 원정서 1-0 승... ‘조 1위 탈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시돈(레바논), 김건일 기자] 조규성의 거수경례가 터진 대한민국이 험난한 레바논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챙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7일 오후 9시(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 레바논과의 원정 경기에서 조규성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최종예선 7경기 연속 무패(5승 2무) 행진을 달린 한국(승점 17점)은 한 경기 덜 치른 이란(16점)을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4-4-2 전형으로 나섰다. 부동의 원톱 황의조에 조규성이 힘을 보탰다. 허리에는 권창훈,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이 자리했고 수비진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는 변수가 있었다. 전력의 핵인 손흥민과 황희찬이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한 것. 그럼에도 벤투 감독은 자신감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하루 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전에도 언급했지만, 선수단은 국내파, 해외파로 나뉘어있지 않다. 우린 한국 국가대표 선수단이 있다”라며 강한 믿음을 보냈다.

초반부터 분위기를 주도한 한국은 계속해서 레바논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5분 황인범의 측면 오픈 패스를 시작으로 올라온 크로스가 황의조 머리에 맞았지만,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전반 28분에는 중원에서의 출발한 전진 패스를 황의조가 흘렸고 권창훈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5분 뒤 김진수의 크로스는 황의조 발끝에 닿지 않았다.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위기도 찾아왔다. 전반 38분 레바논의 프리킥 상황에서 알렉산더 멜키의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한숨 돌린 한국이 0의 균형을 깼다. 전반 추가시간 황의조의 크로스를 조규성이 발을 갖다 대며 굳게 닫혀있던 레바논의 골문을 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제 실점을 허용한 레바논에 침대 축구는 없었다.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은 허투루 시간을 보내는 법이 없었다.

한국이 아찔한 순간을 맞았다. 후반 24분 펠릭스 멜키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때렸다. 이후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왔다.

위기를 넘긴 한국이 거세게 레바논을 몰아붙였다. 2분 뒤 이용의 크로스를 이재성이 머리에 맞혔지만,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33분 권창훈, 34분 황의조의 연속 슈팅은 살짝 빗나가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황의조는 후반 35분 터닝 슈팅까지 선보였지만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원정 승리는 쉽지 않았다. 후반 45분 레바논의 파델 안타르에게 위험천만한 헤더를 내줬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한국은 남은 시간까지 추가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더이상의 득점은 없었고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