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경찰, 성남FC 영장 받고도 계좌추적 '부실'…"우린 철저히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재명 성남 시장이 구단주로 있었던 '성남FC에 기업들이 대가성 후원금을 냈다'는 의혹이 또 다시 이재명 후보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논란에 기름을 끼얹은 건 이 사건을 수사하던 성남지청 차장 검사가 도무지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사표를 내 버린 일 이었습니다. 수사 방해자로 지목된 상급자, 박은정 성남지청장이 어떤 인물인지는 다시 설명하지 않겠습니다.

그 이전에 경찰이 오랫동안 이 사건을 수사하고 무혐의로 결론을 냈는데, 그 과정이 석연치 않았습니다. 성남FC 돈의 흐름을 샅샅이 들여다 볼 수 있는 영장을 발부받고도 계좌 추적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결국 박하영 차장 검사 사표로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