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징역 2년 확정…의혹 제기 3년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법원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해 징역 2년의 실형을 확정했습니다.

2018년 12월, 첫 의혹이 제기된 이후 3년여 만에 나온 결론입니다.

김 전 장관은 박근혜 정권 때 임명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에게 사표를 받고, 청와대나 환경부가 미리 점찍은 인물을 그 자리에 앉힌 혐의를 받았습니다.

같은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이 확정됐습니다.

박병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