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권은비 코로나19 확진…돌파감염에 활동 중단[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권은비. 사진|스타투데이DB


가수 권은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활동을 중단했다.

27일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권은비의 확진 소식을 전했다. 관계자는 "권은비는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로 예정된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은비는 지난 26일 단독 MC로 첫 출격한 ‘뮤빗 라이브’ 방송에서 소속사 후배 드리핀과 접촉한 바 있어 추가 감염 우려가 나온 상태. 관계자에 따르면 드리핀의 경우 27일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 전 자가검사키트에서 음성 반응이 나온 상태로, PCR 검사를 받았다.

<다음은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권은비가 1월 27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권은비는 2차 접종까지 완료된 상황이었으나 신곡 연습을 같이하던 댄스팀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을 받게 되면서 27일 오전 밀접접촉자로 연락을 받아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 가벼운 목감기 증상만 있으며 관련 스태프 또한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검사 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당국의 요청 및 지침에 따라 조치를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심려를 끼친 점 양해 부탁드리며, 코로나19 지침 준수와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