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레바논 현장] 한국 4-4-2 전격 가동…황의조-조규성 투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시돈(레바논), 김건일 기자] 레바논 원정에서 승점 3점과 함께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을 노리는 벤투호가 4-4-2 포메이션을 전격 꺼냈다.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 사이다 무니시팔 국제경기장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 레바논과 경기에 벤투 감독은 4-4-2 포메이션으로 베스트11를 꾸렸다.

월드컵 예선을 시작으로 최종 예선에 이르기까지 주로 4-2-3-1 전술을 활용했던 벤투 감독이었다는 점에서 파격적인 전술 변화다.

최전방 투톱으로는 황의조와 함께 조규성이 나선다. 조규성은 전지훈련에서 황의조를 대신해 최전방을 책임졌다.

중원은 황인범과 정우영이 지키고 양쪽 날개로 권창훈과 이재성이 뛴다.

수비 4명은 김민재와 김영권이 센터백 라인을 꾸리고 왼쪽에 김진수, 오른쪽에 이용이 이름을 올렸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희찬 등 양쪽 윙포워드를 책임졌던 두 선수가 빠지면서 전술 변화가 불가피했다.

또 공격 숫자를 늘려 레바논의 수비 전략을 깨기 위한 방안으로도 풀이된다. 벤투 감독은 터키 전지훈련 중 몰도바와 경기에서 4-4-2 전술을 시험했고 4-0 대승을 거둔 바 있다.

승점 14점으로 이란(15점)에 이어 A조 2위에 올라 있는 한국은 이날 레바논을 꺾고 다음 경기에서 시리아가 아랍에미리트를 이긴다면 최소 조 2위를 확보하고 본선 진출 티켓을 조기에 확정한다.

플레이오프 티켓이 주어지는 조 3위를 목표로 하는 레바논은 한국을 상대로 승점을 챙기겠다는 계산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