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정경심 실형'에 공식입장 안내…일각선 "무힘유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대법원판결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의 실형을 확정받은 데 대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이나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 측은 이날 정씨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과 관련해 논평 등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이날 선대위 총괄본부장으로 임명된 우상호 의원은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에게 "법원 판결은 전통적으로 정치권에서 존중한다는 입장과 자세를 견지해왔기에 거기서 더 벗어나는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앞으로도 수없이 많은 판결이 나올 텐데 그때마다 일일이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