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충남 청년들 일자리 없어 다른 지역행…"맞춤형 통합정책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연구원 등 분석…전출 원인 중 일자리 문제가 33.9%로 최다

연합뉴스

충남 청년 수도권 취업비율 64.4% 인포그래픽
[충남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청년들의 지역 내 취업이 저조한 문제를 해결할 맞춤형 통합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7일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과 충남일자리진흥원 석진홍 팀장의 연구 결과와 충남 청년통계보고서 등에 따르면 충남 청년 전출 원인 중 일자리 문제가 33.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주택, 가족 문제가 각 26.5%와 24.7%를 차지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의 대졸자직업이동경로조사(2019년)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충남지역 대졸자의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취업 비율이 64.4%를 차지했다. 반면, 지역 내 취업 비율은 22.1%로 나타났다.

김양중 연구위원은 "충남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한 산업구조와 전공 계열의 미스매칭 등에 따른 지역 내 일자리 문제와 수도권에서 온 충남지역 대졸자의 서울·경기권 취업 성향 등으로 지역 이탈률이 높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역 내 청년 취업과 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는 취업 준비를 위한 교육비 지급 등의 청년포인트제도, 청년 선호 일자리 창출과 지역 정착을 위한 주택마련 및 창업 지원, 도내 대학과 연계를 통한 자동차·디스플레이·반도체 등 전략산업 계약학과 등을 추진해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밖에 충남 소재 기업들의 데이터베이스, 청년지원사업 관리 및 홍보, 취업·직무 정보 등을 제공하는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필요성도 제시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충남연구원과 함께 도내 청년의 지역 이탈을 막고 지역 내 취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정책 발굴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