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방타운' 허재, 힙 투어 중 패션에 당황 "이런 옷 처음" [TV스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허재 / 사진=JTBC 해방타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허재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힙 허재'로 변신한다.

2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하 '해방타운') 마지막회에서는 허재가 새해 소망이었던 힙 투어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재는 "힙 해질 거야"라는 새해 소망을 이루기 위해 힙 투어에 나섰다. 그는 MZ 세대에게 핫한 바버숍에 방문했다.

허재는 헤어 스타일링표를 보며 클래식 커트의 대명사인 패션 디렉터 '닉 우스터' 스타일을 선택했다. 이어 난생 처음 9대1 가르마 스타일에 도전한 그는 바버의 정교한 손길 덕분에 '허우스터(허재+닉 우스터)'로 변신했다. 스튜디오에서 허재를 본 둘째 아들 훈이는 아버지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에 대해 "머리가 없는데 어떻게 스타일이 있냐"는 팩트 폭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바버숍에 이어 핫한 의류 숍을 찾았다. 이내 매서운 눈으로 힙한 착장 찾기에 돌입한 그에게 매장 직원은 멜빵 바지를 추천했다. 허재는 "이런 옷은 태어나서 처음"이라며 제대로 당황했다. 처음 마주한 멜빵 룩에 반신반의하던 그는 환복에 나섰고, 예상과 다르게 거울 속 모습에 흠뻑 취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캐주얼한 수트부터 힙한 수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허재는 최종 의상을 고르기 위해 아들 웅이, 훈이에게 영상 통화를 시도했고 두 아들은 열띤 토론 끝에 직접 아버지의 의상을 골랐다.

한껏 자신감을 얻은 허재는 유명 사진가와 함께 프로필 촬영에 나섰다. 오랜만의 프로필 촬영에 어색해하는 것도 잠시, 허재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세상 힙한 포즈를 척척 해냈다. 시그니처 포즈까지 취하며 '쁘띠' 허재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촬영에 제대로 자신감이 붙은 그는 가장 힙한 장소인 장충동에서 스트릿 촬영을 제안했다.

완벽한 '장충동 힙재'의 탄생기는 이날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해방타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