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그 해 우리는’ 박진주 “박서준, ‘잘한다’ 칭찬…곽동연 연기 짜증나”[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배우 박진주가 ‘그 해 우리는’에 대한 동료 배우들의 반응을 전했다.

27일 오후 박진주의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종영 기념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진주는 자신이 맡은 이솔이 캐릭와의 싱크로율을 묻자 “50%”라고 답했다. 그는 “솔이는 저한테 없는 솔직함과 되바라짐이 있다. 저는 그렇게까지는 못하는 편이지만 저한테도 있는 모습이기 때문에 솔이와 잘 맞았던 것 같다”며 “주인공 조력자 역할로서 비슷하게 생각할 수 있지 않나. 대사를 할때 예상할 수 있는 대답들인데 그걸 재밌게 볼 수 있게 살려보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극 중 이솔이는 작가를 과감히 그만두고 술집을 열었을 정도로 행동력이 뛰어난 인물. 박진주는 실패 두려워하지 않는 솔이와는 달리 “저는 겁 엄청 많다. 도전을 무서워하는 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가위바위보도 싫어한다. 그것도 도전 같아서. 안정성을 추구하는 편”이라며 “‘그 해 우리는’을 하고 나서 이번 해부터 도전하면서 살아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솔이를 연기하면서 그 아이의 모습이 저한테 조금씩 흡수된 것 같다. 용기를 얻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 해 우리는’을 본 주변 동료 배우의 반응을 묻자 박진주는 “‘그 해 우리는’을 하면서 주변 배우들한테 연락이 많이 왔다”며 “박서준 배우님이 보시고 ‘너 진짜 잘한다’고 처음으로 그런 얘기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박서준이) 작품 얘기를 처음으로 했다. ‘얘가 이런 말 하는 사람이 아닌데 그 정도로 잘했나?’ 싶더라”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그 해 우리는’에서 최웅(최우식 분)의 라이벌 누아 작가로 특별출연한 곽동연과의 남다른 인연을 전하기도 했다.

박진주는 “곽동연 배우님과는 서로 ‘킹받게’ 할때 희열 느낀다. 누가 서로 더 짜증나게 하나 대결하고 있다”고 ‘찐친’ 케미를 전했다. 그는 “만나면 동생 같은 느낌이 안 난다. 실제로 어른스럽고 통찰력이 좋아서 제가 배우는 게 더 많은 것 같다. 연기적인 깊이도 생각도 많다. 동연배우님 보면서 저도 항상 각성하기 때문에 동생보단 동료로서 존경이 묻어있다. 근데 또 서로 짜증나게 하는 복잡한 감정이 섞여있는 분”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 해 우리는’을 본 곽동연의 반응을 묻자 “동연 배우님은 드라마를 보고 저한테 특별히 무슨 말을 하진 않았다”면서도 “(곽동연이) 짜증나는 캐릭터 표현을 잘해서 제가 ‘정말 짜증나더라’라고 말했던 적은 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앤드마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