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포항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116명 발생…대시민 호소문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속항원검사 도입 및 재택치료자 가족 위한 안심 숙소 운영

이제는 접촉이 곧 감염…대인 접촉 자제하고 차분하고 조용한 명절 당부

아주경제

이장식 포항시 부시장은 27일 오전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정부가 효율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관리 대응 체계로 전환하는 대응 전략을 발표함에 따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포항시가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00명이 넘어서면서 확산에 따른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본격 가동한다.

이장식 포항시 부시장은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정부가 효율적인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관리 대응 체계로 전환하는 대응 전략을 발표함에 따라 포항시도 이에 맞춰 ‘포항형 방역·의료 대응 체계’를 마련해 시행한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23일 국내 첫 오미크론 발생 이후 폭발적인 증가추세를 보여 한 달이 지난 26일 기준으로 전국의 하루 확진자 수가 1만4000명을 넘고 있고, 지역에도 지난 일주일 동안 1일 평균 70명, 27일에는 11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2020년 3월 이후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고 있다.

시는 먼저 시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오는 29일부터 기존 PCR 검사는 고위험군에 집중하고, 이외의 대상에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한다.

광주 등 시범실시 중인 현장을 모니터링하면서 종합운동장과 장량동행정복지센터에 신속항원검사소를 추가 설치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철저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 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자가진단키트를 무료로 제공해 감염자 조기 발견과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선제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한 포항시는 오미크론의 낮은 중증화율과 빠른 전파특성을 고려한, 의료 대응 체계로 본격 전환된다고 밝혔다.

시는 재택치료자 가족의 2차 감염을 예방하고, 동반 격리로 인한 불편함을 덜기 위해 지역 숙박업소 협조를 받아 ‘안심 숙소’를 마련했다. 안심숙소는 시민 중 백신접종 완료자 또는 PCR 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된 재택치료자의 가족을 대상으로 최대 7일간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설 연휴 이후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기존 3개 의료기관 263병상에서 2개를 추가해 총 265개소로 확충하고, 재택치료자 응급상황 발생 시 환자 이송 및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소방서, 의료기관과 민·관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사회필수기능인 의료·행정서비스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비상 방역계획’도 마련했다. 전국 하루 확진자 2만 명 발생 등 상황이 더욱 악화될 시 필수기능에 큰 차질이 생길 수 있는 만큼 행정업무 연속성 계획을 수립해 필수 대체인력 지정, 대체 공간 확보 등 공직자가 어디서나 업무 추진이 가능하도록 매뉴얼을 마련해 나간다.

특히 의료서비스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포항시 의사회, 약사회, 상급종합병원들과 함께 병원 내 동선 구분 등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기로 협의했으며, 의료진 보호를 위한 의료·방역 장비가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할 방침이다.

이장식 포항시 부시장은 “오미크론이 확산됨에 따라 이제는 접촉이 곧 감염으로 이어지고 있으니, 더욱 경각심을 가져주시고 KF94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해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설 연휴 사람 간 접촉이 증가하는 이때 오미크론 변이의 강력한 전파력으로 확진자 폭증이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뜻깊은 설 명절을 맞아, 이 기간동안 우리 가족과 공동체 전체의 건강과 행복을 위협하는 일이 없도록 차분하고 조용한 명절을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포항) 최주호 기자 cjh@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