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8kg 찐 이혼 아픔도 극복하겠네…낸시랭 그림, 700만원에 팔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낸시랭의 그림이 700만 원에 팔렸다.

낸시랭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의 그림이 라이브 경매를 통해 700만 원이라는 높은 가격에 팔렸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서울옥션 2022년 1월 첫 라이브 경매 낙찰가 700만 원(5840 달러)으로 판매 완료 됐다. 감사하다"라고 했다.

이어 "낸시랭의 버블코코 타이거 그림이다. 호랑이의 해를 맞아 2022년 흑범을 주제로 한 신작이며 작품 재료는 아사천 캔버스에 수성 아크릴물감 페인팅, 캔버스 20호 M 사이즈"라고 자신의 그림을 소개했다.

낸시랭은 26일 방송된 TV조선 '백세누리쇼'에 출연해 이혼 후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혼 후 8kg가 쪘다며 "힘든 시기 당시 저의 루틴이 다 무너졌었다. 한 여성으로 감당하기 비참하고 힘든 시간이었다. 예술을 통해 극복했고, 현재도 극복해 나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