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학규, 대선 후보 사퇴… 출마 선언 두 달 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했다. 지난해 11월 29일 네 번째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지 약 두 달 만이다.

조선비즈

네 번째 대권에 도전에 나섰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후보직 사퇴 기자회견을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대통령 선거 출마의 뜻을 접는다. 제가 많이 부족했다”며 “(앞으로) 성찰하며 조용히 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 뜻을 같이해주신 지지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와 양당제의 폐해는 극복되어야 한다”며 “세계 10대 경제대국이 된 대한민국이 G7, G5로 도약하고 새로운 문명의 중심국가가 되려면 정치도 선진화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분열과 대립의 정치를 끝내고 국민통합과 정치적 안정을 이뤄야 한다. 다당제 연립정부를 기초로 한 의회 중심의 합의제 민주주의가 그 길”이라며 “87년 체제를 극복하고 7공화국을 건설하는 개헌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은영 기자(eunyou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