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래프톤, NFT 신사업 추진…“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는 27일 정기 사내 소통 프로그램 ‘크래프톤 라이브 토크’에서 올해 딥러닝(심층학습), 가상인간(버추얼 휴먼), 가상현실(VR), 대체불가능한토큰(NFT)·웹 3.0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2022년 크래프톤이 나아갈 방향’을 구성원들에게 제시하면서 “경쟁 우위에 있는 상황에서 도전과 새로운 영역에서 도전을 함께 만들어 가자”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어 “기존에 출시한 게임의 라이브 서비스 효율을 증대하고 퍼블리싱(유통) 역량을 강화해 경쟁 우위를 굳혀가자”라며 “핵심(코어) 팬을 공략할 수 있는 신작 개발에도 집중해 새로운 게임 지식재산권(IP)을 만들기 위한 도전을 이어가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지난해 인수한 언노운 월즈의 신작 ‘프로젝트 M’과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의 ‘칼리스토 프로토콜’ 등 올해 공개 예정 또는 개발 중인 다양한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크래프톤의 게임 제작 역량을 새롭게 확장할 수 있는 영역으로 딥러닝, 가상인간, VR, NFT·웹 3.0 등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 “게이머와 크리에이터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데에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라며 “게임에 대한 즐거움과 도전을 지속하는 것을 전제로 다양한 확장 가능성을 모색하겠다”라고 했다.

그는 NFT 및 웹 3.0과 관련해 “웹 3.0은 창작자와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권한이 이동하는 생태계가 조성되는 세상이다”라며 “크래프톤은 월드, 상호작용, 즐거움을 만들어내는 게임사 본연의 역할과 강점에 집중하는 동시에 크리에이터들이 확장성 있는 생태계 속에서 새로운 콘텐츠 창작을 이끌어 내겠다”라고 했다.

새로운 제작 프로그램 더 포텐셜도 추가로 도입한다. 더 포텐셜은 간소화된 개발 심사 과정을 거친 소규모 팀이 1년 간 빠르게 유저 테스트까지 진행하고 핵심 재미를 검증하는 프로그램이다. 신작 개발을 위한 도전의 문을 대폭 넓혔다.

남영선 크래프톤 스튜디오 매니지먼트 본부장은 “더 포텐셜은 잠재력이 높은 구성원들이 소규모 팀을 꾸려 PD와 제작 리더 역할을 경험하며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라며 “회사 역시 구성원들이 작은 프로젝트에 빠르게 도전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다”라고 했다.

김 대표는 “크래프톤은 지속가능한 강력한 IP를 갖고 있고, 이를 성장시키고 확장할 수 있는 역량과 더 오래 더 많은 도전을 할 수 있는 체력을 갖췄다”라며 “게임이 가장 강력한 미디어가 될 것이라는 변함없는 믿음으로 계속 도전한다면 새로운 IP와 성장 동력을 발굴해 낼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